top of page
검색

Finora, a chair easily adaptable to a multitude of environments in the modern workplace

유선형의 가벼움, 고객맞춤화

사회 환경의 변화와 기술의 발전은 우리가 현대 사무실에서 일하는 방식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보편적인 사무실은 컴퓨터와 펜과 종이를 손에 들고 작업을 하는 다소 틀에 박힌 모습이었습니다. 요즘 우리는 점점 더 많은 기업이 이러한 전통적인 업무 스타일에서 벗어나 태블릿, 노트북 또는 스마트폰을 들고 하루 종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사무실에 적응하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일하는 방식만 바뀌는 것이 아니라 사무실 인테리어의 디자인, 모양, 느낌도 함께 바뀌고 있습니다. 인테리어에 새로운 소재와 마감재를 도입하면서 사무실의 미학을 다양화했습니다. 과거에는 사무실 공간이 지루하고 무미건조한 느낌을 주는 경향이 있었지만 오늘날 업무 공간은 결코 지루한 느낌을 주지 않습니다. 점점 디자인에 민감한 사무실 공간에 맞춰 사무실 의자도 이에 적응해야 했습니다.


때문에, 오카무라는 누구에게나 사랑받을 수 있는 새로운 의자를 만들고 싶었습니다. 이번에도 이탈리아 ITALDESIGN과 성공적인 콜라보레이션을 했습니다.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의자를 미래 감각으로 디자인하자는 취지였습니다.


"활동 기반 업무 및 공용 작업 공간이 증가함에 따라 동료들과 의자를 공유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 들어 누가 앉든 등받이와 좌석을 쉽게 조정할 수 있는 것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습니다. 현대 사무실 공간의 변화에 ​​맞춰 기능성과 미적 측면 모두에서 심플함과 커스터마이징의 용이성을 높이고 싶었습니다. 사용자는 다양한 방법으로 맞춤 설정할 수 있습니다." Okamura Project Team/Product Producer - Takuya Takahashi
ITALDESIGN 형태로 아름답게 구현된, 스타일과 기능

멋진 슈퍼카로 유명한 글로벌 디자인 회사 ITALDESIGN의 산업 디자인 부서입니다. Finora는 플래그십 의자인 Contessa 및 Sabrina를 포함한 다른 콜라보레이션과 함께 ITALDESIGN과의 6번째 콜라보레이션입니다.


Finora의 수석 디자이너 Nicola Guelfo는 모든 기능과 스타일을 하나의 세련된 형태로 결합하고 싶었습니다. 피노라의 유연한 등받이는 의자 시트 아래로 흘러내려 가볍고 통일된 형태를 연출합니다. 시트 높이, 리클라이닝 장력, 시트 깊이 등을 조절하는 메커니즘과 레버가 모두 시트 아래에 깔끔하게 배치되어 있습니다. 어느 각도에서 보아도 아름다운 이 의자는 자동차 산업에서 디자인 영감을 얻었습니다.


또다른 독특한 디자인 특징은 등받이 프레임의 맞춤형 패널입니다. 패널은 실버, 블랙, 화이트로 제공되며, 모두 매끄러운 광택 마감으로 무광택 등받이 프레임과 스마트한 대조를 이룹니다. 패널은 시각적인 흥미를 더할 뿐만 아니라 의자의 맞춤화 가능성도 높여주어 자신만의 의자를 만들 수 있습니다. 스포츠카를 연상시키는 이 독특한 기능과 디자인은 ITALDESIGN만의 독보적인 기술력입니다


"우리는 사무실 의자에 필요한 필수 요소를 우리가 구상한 디자인에 어떻게 통합할지에 많은 노력과 에너지를 쏟았습니다. 우리는 등받이 프레임과 좌석 아래 사이의 매끄러운 연속성을 만들어 조화롭고 균형 잡힌 모습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했습니다. 이 형태에 도달하기 위해 우리는 작업할 때 4가지 핵심 단어를 염두에 두었습니다. Personal - 고객맞춤화 | Precious - 형태, 기능, 편안함 모든 디테일에 세심한 주의 | Pure - 과하지 않고 아름다운 형태 | Powerful - 강도와 고성능, 동시에" - ITALDESIGN - Nicola Guelfo & Massimo Borelli

ITALDESIGN이란?

이탈리아 Torina의 Moncalieri에 본사를 두고 있는 ITALDESIGN의 산업 디자인 부문은 1981년에 설립되었으며 오늘날 전 세계적으로 산업 디자인 분야에서 가장 유명하고 선도적인 조직 중 하나입니다.


ITALDESIGN과의 콜라보레이션으로 탄생한 사무용 의자




오카무라의 새로운 접근 방식 - 전례 없는 형태와 구조를 실현합니다.

ITALDESIGN이 제안한 Finora의 디자인 컨셉은 우리가 지향하는 미래 지향적인 의자와 딱 들어맞았습니다. 하지만 디자인이 물리적인 형태를 갖추기까지는 극복해야 할 장애물이 많았습니다. 무엇보다 Okamura 프로젝트 팀은 모든 구성 요소를 개별적으로 검사하여 스타일과 강도 요구 사항을 모두 충족하는지 확인해야 했습니다


구조적으로 우리가 직면한 가장 어려운 장애물은 작업용 의자에 필요한 강도를 잃지 않으면서 Finora의 옆모습의 매끄럽고 끊임없는 형태를 유지하기 위해 등받이 프레임에서 팔을 매끄럽게 확장하는 것이었습니다.


의자 외부의 나사와 구조 요소를 노출시키지 않고 팔걸이를 등받이에 매끄럽게 연결하기 위해 엄청난 엔지니어링 노력이 투입되었습니다. 등받이의 아름다운 가벼움은 기존 사무용 의자와 비교하여 돋보이는 Finora의 주요 특징입니다.


아름다움, 강도, 제조 효율성의 완벽한 균형을 이루기 위해 등받이에 유연한 수지를 사용하여 의자가 다양한 자세에 적응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최대한의 편안함을 보장하고 허벅지에 가해지는 압력을 줄이기 위해 메쉬 시트와 쿠션 시트 등 각 시트 유형에는 고유한 기능이 있습니다. 메쉬타입은 시트 전면 메쉬 아래에 부드러운 우레탄 폼을 적용한 반면, 쿠션 시트는 3가지 밀도의 우레탄 폼을 활용한 당사 고유의 다밀도 쿠션을 사용하여 시트 전면은 부드럽고 측면은 부드럽습니다. 쿠션 뒷면은 더욱 단단한 폼으로 제작되어 좋은 자세를 유지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Okamura의 엔지니어링 전문 지식은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작동됩니다.



"ITALDESIGN이 제안한 이미지를 존중함과 동시에 완벽한 기능성 제품을 만들기 위해 많은 어려움을 극복했습니다. 예를 들어 의자 등받이에서 팔을 뻗는 것은 Okamura에게는 처음이었습니다. 또한 고도로 조절 가능한 4D 팔걸이의 경우, 우리가 맞춰야 할 많은 엔지니어링과 기능이 있었지만 ITALDESIGN이 디자인한 라인을 타협할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엔지니어링 팀과 함께 부드럽게 움직이고 충분히 튼튼한 팔걸이를 만드는 데 많은 시간을 쏟았습니다. 여전히 본연의 디자인에 충실했습니다. Okamura Project Team Design | Shinpei Totsuka - Shoichi Izawa - Ryo Igarashi


ITALDESIGN 비전의 아름다움을 존중하면서 Finora의 모든 부분이 우리의 엄격한 기준을 충족하고 품질에 대한 명성에 부응할 만큼 충분히 견고하도록 하는 것은 엄청난 도전이었습니다. Finora 개발은 등받이 프레임에서 뻗은 팔부터 매우 얇은 등받이 및 사용자 정의를 위한 새로운 장식 패널에 이르기까지 우리에게 첫 번째 과제였습니다. Finora에는 Okamura의 새로운 구성 요소가 많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장식 패널의 매끄러운 표면 마감을 만들고 패널이 전체적으로 등받이에 자연스럽게 끼워지도록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우리는 장식 패널이 Finora를 완벽히 새로운 단계로 끌어올리는 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Okamura Project Team Engineer | Hiroshi Masunage - Yoshinori Isogai - Shunsuke Ishimaru

Finora는 미래지향적이면서도 심플한 아름다움으로 세계적 수준의 기능성과 높은 수준의 커스터마이징을 구현합니다.

Comments


bottom of page